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HOME < 안예모 소개 < 안예모 브리핑



기준치의 500,000배 페놀이 들어간 백신

작성자: 안예모님    작성일시: 작성일2017-07-07 14:28:23    조회: 101회    댓글: 0

얼마 전 내정된 김은경 환경부장관,

91년 낙동강 페놀 사태 당시 활동으로

'페놀 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91년 두산전자 공장에서 페놀원액이 낙동강으로 흘러가

영남지역 수돗물이 '죽음의 식수'가 돼버렸습니다.

당시 유출된 페놀의 양은 음용수 기준치보다

22배나 높았습니다.

 

분노한 시민들은 두산제품 불매운동을 벌였고

당시 두산그룹 회장이 물러나고 환경부장관이 경질되는 등

관계 공무원 및 두산관계자들이 구속 또는 징계되었습니다.

 

김 환경부장관은 페놀로 오염된 수돗물 피해 시민대표로 활동하여

'페놀아줌마'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페놀은

암 또는 중추신경계에 치명적인 악영항을 미칩니다.

낙동강 페놀사태로 시민의 물은 독약이 되었고

임신부의 자연유산, 임신중절 등

페놀로 인한 물질적, 정신적 피해

1만 3475건에 대한 170억 100만원의 배상이 청구되었습니다.

 

페놀은 백신에도 들어있습니다.

한 폐렴구균 백신에 들어간 페놀의 양은

음용수 기준치에 비해

무려 500,000배나 높습니다.

 

91년 낙동강 페놀 최고수치

(음용수 기준치 대비) --- 22배

 

하지만

백신 속 페놀수치

(음용수 기준치 대비) ---- 무려 500,000배

 

우리는

독극물에 가까운 이 페놀 백신을

오늘도 접종받고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안예모 사이트맵

안예모 사이트맵